구호 부문의 인종차별은 식민주의의 잔상이라고

구호 부문의 인종차별은 식민주의의 잔상이라고 하원의원들의 가혹한 보고서

국제 개발 위원회(International Development Committee)는 고위직은 여전히 ​​백인에 의해 지배되고 호소력은 국가가 영국보다 열등하다고 묘사한다고 말합니다.

구호 부문의

영국 하원은 구호 부문의 인종차별에 대한 신랄한 보고서를 발표했으며, 식민지 정신이 자선단체와 정부 전반에 만연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국제 개발 위원회는 공개 호소문에서 국제 구호 단체가 자신이 봉사하는 지역 사회를 “무력하고

궁핍한” 것으로 묘사하고 “그들의 존엄성을 박탈”하여 그들이 일하는 국가가 “영국보다 열등하다”고 암시한다고 말했습니다.

목요일에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압도적으로 백인인 FCDO(Foreign, Commonwealth and Development Office) 계약에

따라 일하는 영국 직원이 현지에서 고용한 직원보다 훨씬 더 많은 급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 영국 직원은 현지에서 고용된 동료보다 10배 더 많은 급여를 받았습니다.

정부의 급여율은 원조 부문에서 널리 복제되고 있으며 좋은 관행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의원들은 말했습니다.

국제 컨설팅 회사 Advocacy Team의 Lorriann Robinson은 MP에게 FCDO의 요율을 적용하면 15년

경력의 전문가가 2년 경력의 영국 졸업생과 함께 일하는 것이 가능한 프로젝트의 예를 보았습니다. 더 지불했습니다.

그녀는 “그것은 우리가 말하는 인종 집단 간의 불평등을 초래하는 정책의 한 예”라고 말했다.

FCDO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우리가 개발을 지원하는 방식을 통해 권력 불균형을

해결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우리는 지역 주민들이 자신의 지원 우선순위를 설정하는 데 앞장서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다른 사람들과 협력해야 한다는 것을 인식합니다.”

구호 부문의

파워볼사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NGO의 이사회와 고위 지도직은 백인이 지배하고 영국과 같은 고소득 국가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모범 사례가 부유한 국가에서 시작된다는 잘못된 가정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파키스탄의 국제 개발 전문가인 템라이즈 칸(Themrise Khan)은 구호가 “인종차별적 관행에 탐닉하는 또 다른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원조가 식민 통치가 끝난 후 국가를 재건하기 위한 것이지만 “전 식민지 개척자들이 원조에

대한 몸값을 보유함으로써 대부분의 전 식민지 개척자들을 계속 통제하는 수단”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칸은 “원조에 대한 인종차별이 종식되기를 바란다면 북부 지원 시스템과 그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인종차별을 부추긴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FCDO와 국제 구호 단체가 의사 결정 권한과 자원을 그들이 일하는 지역 사회로 이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현재, 원조 지출에 관한 결정은 종종 유럽과 북미 기부자들의 본부에서 내려집니다. 그들은 그들이 봉사하는 지역 사회에서 분리되어 일의 효율성이 떨어질 수 있다고 보고서는 말했습니다.

최근 영국의 원조 예산 삭감(국민총소득의 0.7%에서 0.5%로)은 협의가 거의 또는 전혀 없이 하향식 접근 방식으로 시행되었습니다.

보고서는 이것이 영국이 영향을 받은 사람들에 대해 관심이 없다는 해로운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 개발 위원회 의장인 Sarah Champion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