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은 핵 지원을 헝가리, 폴란드까지 확대한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16일 헝가리를 방문하기로 한 합의문을 통해 자국 내 원자력 발전이 단계적으로 중단됐음에도 불구하고 헝가리와 폴란드를 원전 야욕으로 돕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비세그라드 그룹(V4) 대표들이 참석한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헝가리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등과 전기차 배터리 신재생에너지 관련 7개 협약을 체결했다. 

문 대표단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대한상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LG에너지솔루션, 기아, 포스코 대표 등이 포함됐다.   

합의사항 중 두 가지는 헝가리와 폴란드에 원자력 발전소 건설에 대한 한국의 지원과 관련된 것이다.

먹튀검증 18

문 대통령은 이날 포럼 연설에서 수소발전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V4와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것 외에 핵 파트너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대통령 대리인단을 방문한 한 측근은 두 차례의 원자력협정을 묻는 질문에 국내에서는 단계적 폐지 방침에도 불구하고

한국도 당분간 원자력 발전으로 전기를 생산할 것이라며 해외 원전 협력은 한국과 협력사에게는 ‘윈-윈 전략’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야노스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 간 핵에너지 파트너십도 26일 오전 정상회담 때 논의됐다.

아더 장관은 회담에 이어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핵에너지를 사용하지 않으면 탄소중립이 불가능하다는 데 양국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언론과의 연설에서 이 주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으며, 다른 한편에서는 헝가리와 ‘디지털 전환과 녹색 전환’에 대해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이 원칙이다.    

2017년 문 대통령은 원자력 발전을 단계적으로 없애기 위해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중단하고 기존 원전들의 수명을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2079년까지 한국은 가동 중인 원전을 보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정부는 말했다.

문씨는 2011년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이후 반핵에너지로 활동해 한국 공기와 수면에 환경적 영향이 컸다. 

그의 첫 탈원전 공약은 2012년 대선 출마에 실패하면서 이뤄졌고, 2017년 다시 공약을 갱신했다.

행정부는 또 2050년까지 탄소중립화,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의 박겸미 대변인은 수요일 늦게 성명을 통해 한국은 “계획대로 탈원전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한국은 신규 원전 건설 대신 신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에 투자하고, 이에 대한 의존도를 높여 탄소중립성에 도달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아더 총리는 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기로 합의했다. 

헝가리는 노태우 정부 시절인 1989년 2월 한국과 수교한 첫 동구권 국가였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16일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도 만났다.   

문 대통령은 20년 만에 처음으로 헝가리에서 금요일까지 사흘간의 국빈방문 일정을 갖고 있다. 

그는 V4 국가 정상들과 한 번의 만남에서 그리고 그 후 각 국가 정상들과 따로 만날 예정이었다.

이탈리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스코틀랜드 COP26을 시작으로 문 대통령의 유럽 순방에 동행한 김정숙 여사가 19일 헝가리 국가기록원을 찾았다.

그녀는 국립문서보관소 회원들과 함께 20세기 초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양국간의 오랜 인륜을 보여주는 기록과 지도를 살펴보았다.    

“피터 신부님은 ‘나는 항상 이 민족과 나라가 미래에 해야 할 매우 중요한 역할을 가지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썼다.”고 그녀는 말했다. 

경제뉴스

“그는 그때 알 수 없었을 테지만, 그의 글은 거의 100년 후 양국 국민에게 소리내어 읽히려고 했던 편지처럼 읽혀졌다.

 […] 오늘 양국 교류가 다음 세대에도 애틋하게 기억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