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치명적인 시위 진압에 경각심 커져

이란의 치명적인 시위 진압에 경각심 커져

이란의 치명적인

오피사이트 파리
이란의 악명 높은 도덕 경찰에 체포된 후 이란에서 젊은 이란 여성 마사 아미니가 사망한 후 발생한 시위에 대한 이란의 치명적인 탄압에 대해 화요일 국제적 경보가 고조되었습니다.

아미니(22)는 이란의 엄격한 여성 복장 규정을 시행한 경찰에 체포된 후 긴급 입원한 지 사흘 만에 사망했다.

활동가들은 그녀가 구금되어 있던 머리에 타격을 입었다고 말했지만 이는 조사를 시작한 이란 당국에 의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란 여성과 남성은 월요일 시위에서 최소 3명이 사망했음에도 불구하고 4일 연속으로 전국 도시와 마을의 거리로 나가 국가의 성직자 지도부에 반대하는 슬로건을 외쳤다. 언론이 보여주었다.

시위는 2019년 11월 유가 상승에 대한 소요 이후 이란에서 가장 심각한 시위 중 하나이며, 이번에는 이슬람 공화국의 엄격한 법률에 반하여 머리 스카프를 벗고 때로는 머리에 두르기까지 하는 다수의 여성이 참석한 것이 특징입니다. 불에 타거나 상징적으로 머리를 자른다.

시위는 아미니가 태어난 이란 북부 쿠르디스탄 주에서 처음 발생했지만 현재는 테헤란과 북쪽의 라슈트, 남쪽의 반다르 압바스와 같은 주요 도시와 동쪽의 성스러운 도시 마슈하드까지 확산됐다.

쿠르디스탄 주지사 이스마일 자레이 쿠샤(Ismail Zarei Koosha)는 3명이 “적의 음모”의 일환으로 “의심스럽게 살해됐다”고 주장하며 3명의 사망을 확인했다고 파르스 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활동가들은 수십 명이 부상을 입었고 보안군이 실탄을 사용하여 사상자를 냈다고 비난합니다.

이란의 치명적인

뉴욕에 본부를 둔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는 소셜미디어에 돌고 있는 목격자 계정과 영상이 “당국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최루탄을 사용하고 있으며 쿠르디스탄 지역에서 치명적인 무력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엔은 제네바에서 나다 알 나시프 인권최고대표 대행이 아미니의 사망과 “시위대에 대한 보안군의 폭력적인 대응”에 경종을 표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마사 아미니의 비극적인 죽음과 고문과 부당대우 혐의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르웨이에 기반을 둔 쿠르드족 인권 단체인 헹가우(Hengaw)는 쿠르디스탄 주에서 총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월요일에 총파업이 있었던 쿠르드 지역에서 221명이 부상을 입었고 또 250명이 체포됐다고 덧붙였다.

10세 소녀(피가 튀긴 몸의 사진이 소셜 미디어에 퍼짐)가 부칸 마을에서 부상을 입었지만 살아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 미디어에 게시된 이미지는 특히 디반다레(Divandareh) 마을에서 시위대와 보안군 사이의 격렬한 충돌을 보여주고 있으며, 산불 소리가 들립니다.

시위는 화요일 쿠르디스탄과 테헤란의 주요 대학 주변에서 계속되었으며, 이례적으로 테헤란 시장에서도 이미지가 나타났습니다.

시위대는 “독재자에게 죽음을”, “여성, 생명, 자유”라는 구호를 외쳤고 시위대는 여러 도시에서 불을 피우고 경찰차를 전복시키려는 모습을 보였다.

제이크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이란에서 강력하게 반대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우리에게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며 “이란은 그들이 살고 싶은 사회가 아니라는 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리반.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