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폐쇄로 아이들은 일본에서 학대에 더 취약

학교 폐쇄로 아이들은 일본에서 학대에 더 취약
일본의 아이들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학교 폐쇄와 아이들의 안전한 안식처, 부모 사이의 경제적 불확실성 증가로 인해 집에서 학대를 받을 위험이 높아졌다고 사회 복지사들이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4월 7일 도쿄와 오사카를 포함한 6개 도도부현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 편부모를 지원하는 우에노 도시코(Ueno Toshiko)는 조언을 구하는 전화를 한 달에 거의 두 배 가까이 받았다.

학교

토토사이트 추천 오사카부 토요나카에 사는 51세 할머니는 4월 초 스마트폰으로 심야에 걸려온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more news

초등학교에서 야근을 하며 아이를 키우는 현내 미혼모는 “아이와 함께 죽고 싶다”고 우에노에게 말했다.

아이에게 신체적 학대를 가했다고 시인한 이 여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신이 다니던 식당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을 때 급여가 삭감된 데 따른 스트레스와 앞날이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좌절감 등을 부분적으로 지목했다.

학교

우에노는 또한 도요나카에서 무료 식사와 아이들이 방과 후와 주말에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4월 7일 소규모 업소에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가 선포되면서 문을 닫았다.

Ueno는 집에서 학대를 받았거나 먹을 것이 충분하지 않아 정기적으로 식당에 온 15명 정도의 아이들이 어떻게 되었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집이 안전한 곳이 아닌 아이들은 피난처를 잃었습니다.” 우에노가 말했습니다. “정부는 학교가 휴교일 때 이 아이들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장소를 만들어야 합니다.”

4월 16일 오후 7시 직전, 몇 년 전부터 계부에게 신체적 학대를 당한 중학교 2학년 학생이 오사카시 히가시요도가와구에 있는 아이들의 학업을 돕고 자녀를 양육하는 시설에 도착했다. 양육 지원.

그는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규칙적으로 있는 시설에서 다른 학생들과 쉬는 시간에 약 3시간 동안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시설 운영자인 혼카와 마코토(43)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것도 중요하지만 스트레스가 쌓이는 지금과 같은 시기에 일종의 피난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가현 오쓰시에 위치한 코도모(어린이) 사회 복지 센터는 빈곤이나 학대의 위험이 높은 어린이들을 위한 장소를 제공합니다.

이 단체의 책임자인 Tadataka Yukishige(46)에 따르면, 아이들은 바이러스의 경제적 영향으로 인해 부모가 직업에 대해 걱정하는 것을 보면서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Yukishige는 일부 어린이들은 센터에서 제공되는 저녁 식사 시간에 더 많은 간식과 음식을 먹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아마도 더 이상 학교 급식을 먹을 수 없기 때문일 것이라고 Yukishige는 말했습니다.

유키시게는 “그런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아이들을 단순히 무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변화를 유심히 관찰하면서 지속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

나고야에 소재한 아동학대예방네트워크 아이치현(Aichi)은 지난 4월 중순 중학생 1학년으로부터 “어머니가 계속해서 ‘사라! 길을 잃다!’ 그녀는 또한 나에게 물건을 던진다. 학대입니까?”